Cafe am Markt
오전 9:00~오후 6:00
월요일
오전 9:00 - 오후 6:00
화요일
오전 9:00 - 오후 6:00
수요일
오전 9:00 - 오후 6:00
목요일
오전 9:00 - 오후 6:00
금요일
오전 9:00 - 오후 6:00
토요일
오전 9:00 - 오후 6:00
일요일
오전 9:00 - 오후 6:00
지역 설명
주소
직접 연락하기

4.0
풍선 5개 중 4.0리뷰 146건
훌륭함
75
매우 좋음
38
보통
18
형편 없음
7
최악
8

이 리뷰는 원래의 언어를 자동으로 번역하였습니다.
이 서비스에는 Google에서 제공하는 번역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Google은 정확성의 보증, 신뢰성 및 상품성, 특정 목적에의 적합성, 위조로부터의 자유에 대한 묵시적 보증을 포함하여 번역과 관련하여 어떠한 명시적 또는 묵시적 보증도 부인합니다.

Lehrer L
포스팅 56건
풍선 5개 중 3.0
2024년 7월 • 커플
"good cake" someone told us. Also say very well, e.g. the big raspberry fruit cake or the Russian apple pie. At the table we had ordered another tea and a cappuccino.

The tea water was unfortunately not quite hot, the cake very good

For the payment we also had a voucher of the package arrangement for 12,-- Euro. Now we should pay 13.90. Excuse me? That would mean: two drinks and two pieces of cake with cream cost over 25,-- Euro? In Schwäbisch Hall?

Yes! 25,90! I can't believe it. And I am not in the Patisserie Reber in Alsace or in Stuttgart am Schloßplatz. Sorry, that's just too much. The "giant piece" of raspberry cake wasn't one either. Only go there when money doesn't matter at all.
2024년 7월 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EKRK
슈투트가르트, 독일포스팅 178건
풍선 5개 중 5.0
2024년 5월 • 커플
Had a wonderful breakfast at Cafe am Markt. Service was friendly and fast, food was delicious and nicely presented. Ordered the breakfast for two that included hot and cold beverages. The little extras were a cute touch. Would definitely go back.
2024년 5월 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IRA.T
포스팅 2건
풍선 5개 중 2.0
2024년 3월 • 커플
I had to wait 25 minutes to order coffee and cake. Brought coffee without cake. I drank coffee, had to remind the blonde lady that I don't have cake yet, brought cake in 20 minutes. Then I said I wanted to pay and then I completely forgot. I waited for 30 minutes, I couldn't stand it for a minute and raised my voice, no good service. It ruined my mood for the whole day.
2024년 3월 2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Dagmar A
포스팅 3건
풍선 5개 중 5.0
2024년 3월 • 커플
It was a culinary highlight on our trip. Very, very nice service, very good food, great desserts. Nice, modern, cozy atmosphere. A joy and a great enrichment for Schwäbisch Hall.
2024년 3월 19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Joachim K
프랑크푸르트, 독일포스팅 53건
풍선 5개 중 5.0
2024년 2월 • 커플
Great café! Great cakes and food. Sat outside! Even with a heater. Great interior inside! Absolutely friendly and competent staff!
2024년 2월 1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Ursula543
독일포스팅 236건
풍선 5개 중 5.0
2023년 7월
Alles einfach toll. Nicht nur, dass die Kuchen/Torten exquisit sind, wir hatten einen trüben regnerischen Tag erwischt, saßen außen am Markt und zum Mittagessen gab es Schwäbische Maultaschen mit einem kleinen Salat. Auch daran gab es absolut nichts zu bemängeln. Service hervorragend, immer aufmerksam, Kuchen wunderbar kreativ und geschmacklich großartig und eben sogar herzhafte Gerichte, die vorzüglich sind. Ein absolutes Highlight ist die Damentoilette...mehr verrate ich nicht !
2023년 7월 30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Hans-Alfred B
포스팅 4건
풍선 5개 중 2.0
2022년 10월 • 커플
Terrasse des Cafes liegt wunderschön. Kuchenauswahl gut; Kaffee, Kuchenqualität gut. Service unterdurchschnittlich, wenig souverän, Servicefreundlichkeit ist eine Zumutung!
2022년 10월 2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higvin
호주포스팅 1,611건
풍선 5개 중 4.0
2022년 7월 • 개인
Delightful terrace overlooking the neighbouring square and church. Excellent espresso. Lots of tarts on offer if you feel so inclined.
2022년 7월 18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Sizi-Fan
nä. Stuttgart포스팅 34건
풍선 5개 중 2.0
2022년 6월
Man muss zu allererst wissen: Das Cafe am Markt wird seinem Anspruch und in der Qualität durchaus meistens gerecht.
Das Thema Servicekräfte bedarf jedoch neuerdings einiger Nachsicht und eines ziemlich dicken Fells.
Eine Extraportion an Leidens- und Kritikfähigkeit schadet jedenfalls nicht.

Bestellt man etwa Rühreier zum Frühstück, so kann es durchaus passieren, dass man etwas Zeit mitbringen muss. Blöd, wenn am Tisch das Frühstück quasi schon fast beendet, der Kaffee schon getrunken ist, man selbst aber immer noch nix zum Essen hat.
Der Gast am Nachbartisch hatte es besser. Der kam später, hatte seine Eier aber längst.

Wehe nun, wenn man mit einigem Unmut statt Frühstück im Bauch, nach einer halben Stunde mal nachfragt, ob's denn noch was wird, mit den Eiern... die Servicefachkraft merkt sich sowas nämlich...

Nun gut... die Portion war gut und die Qualität auch.
Also hat man bis zur Rechnung den Ärger eigentlich schon fast wieder vergessen und gibt sogar noch gut 10% Trinkgeld... Danach macht man aber einen folgenschweren Fehler: Man beantwortet die rhetorische Frage nach der Zufriedenheit mit einem kleinen Hinweis auf die halbstündige Wartezeit... au weia!

Jetzt geht's aber los! Standpauke! Man wird wirklich richtig lautstark belehrt: Die halbe Stunde sei ja höchstens gefühlt eine halbe Stunde gewesen. Dank digitaler Technik könne die Fachkraft schließlich beweisen, dass zur halben Stunde ein paar ganze Minuten gefehlt hätten, schwadronierte sie. Und man soll ja bloß nicht denken, man könne die Fachkraft hier womöglich richtig kritisieren....!

Die umsitzenden Gäste schüttelten erstaunt und empört die Köpfe und der Herr mit den frühen Eiern meinte schließlich "da muss man sich ja echt was gefallen lassen, hier".

Hallo, Cafe am Markt? Geht's noch?
Bis gestern war ich über 40 Jahre immer mal wieder Euer Fan?
2022년 6월 7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Renate D
포스팅 1건
풍선 5개 중 5.0
2022년 5월
Wir waren als Touristen am 16.5.22 auf diesem wunderschönen Markltplatz. Leider hatten beide Gaststätten zur gleichen Zeit "Ruhetag". Im Cafe am Markt wurde wir trotzdem außergewöhnlich freundlich und nett bedient. Das Essen war ausgezeichnetund der der Kaffee lecker und gut. Danke an die beiden netten Kollegen die dies möglich machten. Etwas so außergewöhnliches erfährt man nicht so oft . Danke ! Diese Cafe können wir bestens empfehlen.
2022년 5월 29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검색 결과 전체 146 중 1-10
귀하의 트립어드바이저 리스팅인가요?
이 시설의 오너이거나 운영자입니까? 리뷰에 대한 답변 등록, 프로필 업데이트 등의 서비스를 누리려면 리스팅을 신청하십시오.
내 리스팅 신청하기

Cafe am Markt - 슈베비슈 할 - Cafe am Markt의 리뷰 - 트립어드바이저

슈베비슈 할 호텔 전체슈베비슈 할 호텔 특가라스트 미닛 호텔 슈베비슈 할
슈베비슈 할의 모든 즐길거리
음식점항공권여행 스토리크루즈렌터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