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

우도, 제주


4.5
리뷰 1,065건
훌륭함
621
매우 좋음
319
보통
99
형편 없음
19
최악
7

bambi
포스팅 24건
2021년 2월 • 커플
바위 절벽과 바다는 절경이나... 섬 전체가 거대한 쓰레기장 느낌. 바닷가 곳곳에 온갖 쓰레기에 썪는 냄새 진동, 보기만 해도 역겨운 거품인 썪은 바다 물, 폐허처럼 버려진 카페, 여기저기 폐스티로폼, 폐건축자재.... 전기자동차 호객으로 어지러운건 차치하고... 더러워서 완전 최악. 제주도 관리 사각지역인 듯.
2021년 2월 13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알렉산더
성남, 대한민국포스팅 297건
2020년 7월 • 가족
예전에 갔던 기억으로 우도를 오랜만에 방문했는데 차도 많아졌고 너무 복잡해져버린 환경에 조금은 실망했음. 사람도 너무 많았고 음식점도 딱히 방문할 만한 곳도 마땅치 않았음.
2020년 8월 2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bahajia
서울, 대한민국포스팅 595건
2019년 4월
날이 좋은 날 가니 바다빛이 동남아,하와이 휴양지 보다 더 예쁘더라구요. 하루 머무르면서 더 여유있게 둘러보고 싶단 생각이 드는 곳이었습니다. 전기차는 뒷좌석에 앉으니 풍광이 잘 보이지도 않고 바닥의 돌이 다 느껴지는 승차감ㅜ 돌아다니기 편하긴 한데, 타고 있으면 너무 불편한... 특이한 경험이었습니다.
2020년 2월 2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preppie
대구, 대한민국포스팅 1,018건
2020년 2월 • 커플
3만원 주고 전기차 시간 무제한...이라고 하지만 마지막 배가 5시여서, 5시까지 빌려서 타고 다녔네요. 크게 특별한 볼거리는 없는 것 같고, 그냥 전기차를 타러 오는 느낌? 그렇다고 걸어서 다니기에는 엄청 큰 편이고, 전기차로 한 번 쉭 돌아보는 것에 큰 의미가 있나 싶기도 합니다.
2020년 2월 2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Paul.S.H.Ch
포스팅 113건
2020년 2월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다면 순환 버스를 6000원에 이용하면되고, 넉넉하면 스쿠터나 전기차를 대여하면된다.
가격은 25000원정도인데 현금 결제 유도한다.
딱 한바퀴 돌아보고 해변 두군데 보면 끝난다.
풍광은 멋있지만 물가는 제주도보다도 더 비싸다.
2020년 2월 20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Indigo Travel
서울, 대한민국포스팅 37건
2019년 2월
소가 누워 있는 모양이라고 하여 우도라는 이름이 붙은 섬입니다. 우도는 제주도에서도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많은 여행객이 방문을 망설입니다. 하지만 '우도8경'이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닙니다. 어딜가나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지는 곳이 우도입니다. 우도를 여행할 때, 투어를 이용하면 우도에서 보낼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찾아가는 편이 훨씬 좋습니다.
2020년 1월 1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Kimchungs
안산, 대한민국포스팅 247건
2019년 3월 • 개인
여름철 우도 방문 꼭 추천합니다. 겨울철도 보기 좋습니다. 우도의 해변은 진짜 이쁩니다. 우도봉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진짜 이쁩니다. 검멀레해변에서 보트타는것도 한번쯤은 추천합니다
2020년 1월 5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Luc
포스팅 32건
2019년 9월
약간 비온다고 해서 별 생각없이 우도갔다가 갑자기 폭우가 내려서 제대로 보지도 못하고 돌아왔어요. 우도가 걷기에는 조금 넓은 지역이라 우도 내에서 미니 전동차(ATV같은 유형)를 빌려서(업체가 매우 많음) 그거를 타고 1시간에서 1시간 반 정도 둘러보는 시스템이 보편화되어 있는데 단시간에 워낙 많은 폭우가 내려서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겼고, 물 웅덩이들을 지나갈 수밖에 없게 도로가 구성되어있다보니 그날 대부분의 전동차가 주행중 운행중지되어(하단에 물이 들어가면 고장이 나더라고요) 제대로 둘러보지도 못하고, 우비를 입었음에도 다 젖어서 바로 도망치듯 우도를 빠져나왔어요. 기후변화가 너무 갑작스럽게 일어나서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서 망연자실했던 사람들 얼굴이 지금도 생생하네요. 맑은 날에 갔으면 어땠을까 싶어요.
2019년 12월 19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o2걸
부여, 대한민국포스팅 9건
2019년 12월 • 커플
파도가심해서 무섭고 어지러웠지만 잠수함타고 구경하기전에는 조금은 무서웠으나 잠수함이 끝날때에는 약간 아쉬운면도있어어요
2019년 12월 17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DaeYoung kim
세종시, 대한민국포스팅 40건
2019년 12월 • 가족
바닷가 침식 해안 절벽이 계속 진행되어 가는과정을 볼수있고 정상에는 등대가 더넓은 바다를 비추고 있어 바다와 성산일출봉을 볼수있는 정상뷰가 제일경
2019년 12월 1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검색 결과 전체 533 중 1-10
누락되거나 부정확한 것은 없습니까?
수정을 제안하여 표시 사항 개선하기
이 리스팅 정보 개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