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mb of Sayid Allauddin
Tomb of Sayid Allauddin
4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내용
Andrew M
작성자: Andrew M
The oldest mausoleum in Khiva
풍선 5개 중 4.02019년 7월
Sayid Allauddin의 무덤은 Khiva에서 가장 오래된 무덤이라고합니다. Polvon Kori Street의 Divanbegi madrasah 왼쪽에있는 좁은 골목길 끝에 있습니다. 이것은 많은 방문자를 얻는 지역이 아닙니다. 우리는 건물의 역사적 중요성과 나이 때문에 특히 사진을 찍는 데 관심이있었습니다. 나무는 걸어 가면서 구조물의 시야를 부분적으로 차단합니다. 오른쪽에는 입구에 닿기 직전에 세 개의 벽돌 무슬림 무덤이 있습니다. 우리는이 무덤이 누구와 관련이 있는지 확신하지 못했습니다. 묘소는 입장료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며 입장료는 5,000 솜입니다. 건물이 웅장한 무덤과 박물관의 역할을했기 때문에 우리는 이것이 확실하지 않았습니다. "Khorezm Crafts Museum 전시회"로도 등록되어 있지만 투르크 메니스탄에있는 Konye Urgench의 고대 건물 몇 장의 사진으로 제한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Konye Urgench를 방문하고 지난 주에 사이트를 방문 했으므로 너무 관심이 없었습니다. 이 묘소에는 Khiva에서는 드문 외관 타일 장식이 없습니다. 건물의 왼쪽에는 묘소의 계단과 계단이 더 잘 보입니다. 작은 건물이므로 구조를 돌아 다니며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Sayid Allauddin은 지역의 영웅 Pakhlavon Mahmud를 가르치는 유명한 교사였습니다. Sayid는 1303 년에 죽었고 그의 이전 학생 인 Emir Kulyal은 1310 년에 자신의 영광을 위해 웅장한 무덤을지었습니다. 그것은 1825 년에 Alla Kuli Khan에 의해 광범위하게 복원되었습니다. 건물에는 무덤을위한 방과 순례자가기도 할 수있는 방이 있습니다. 이 디자인은 Khiva 고대 묘소에서 일반적이며 Ata Darvaza 게이트 서쪽에서 가까운 도보로 가까운 Sheikh Kalander Bobo 묘소에서 볼 수 있습니다. 돔의 조명 영역은 아마도 건물 주위를 걸을 때 가장 중요한 특징 일 것입니다. 이것은 몽골 시대부터 히바에 여전히 존재하는 유일한 고대 건물입니다. 묘소의 뒤쪽에는 넓고 넓은 지역이 있으며, 혼잡 한 좁은 좁은 길에는 드물며, Abdurasulbay Madrassah도 방문 할 수 있습니다. 이 지역은 또한 Pakhlavon Mahmud 묘소와 근처의 별장에서 파란 돔의 멋진 사진을 제공합니다. 메인 거리로 돌아 가면 Kozi Kalon madrasah는 서쪽으로 짧은 도보 거리입니다. 이 madrasah는 또한 작지만 흥미로운 음악 박물관을 주최합니다. 우리는 Palvan darvaza 문에서 동쪽으로 짧은 산보 인 Abd Al Bobo의 무덤 단지를 방문했다. 이 무덤은 아마도 8 세기에 지어진 Khiva에서 가장 오래된 것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 주위에 묘소가 없었습니다.

수정을 제안하여 표시 사항 개선하기
이 리스팅 정보 개선하기

4.0
풍선 5개 중 4.0리뷰 57건
훌륭함
19
매우 좋음
25
보통
10
형편 없음
3
최악
0

이 리뷰는 영문에서 자동 번역되었습니다.
이 서비스에는 Google에서 제공하는 번역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Google은 정확성의 보증, 신뢰성 및 상품성, 특정 목적에의 적합성, 위조로부터의 자유에 대한 묵시적 보증을 포함하여 번역과 관련하여 어떠한 명시적 또는 묵시적 보증도 부인합니다.

Sevcan B
포스팅 44건
풍선 5개 중 4.0
2023년 8월 • 친구
His Holiness Seyyid Alaeddîn Ali Samarkandî was one of the leading saints. He also received permission from Alaeddin al-Bukhari, one of the fiqh scholars of the Hanafi sect, who passed away in 1330 (H.730). He attained a high degree in the sciences of Logic and Tafsir. He was educated in external and esoteric sciences and attained the blessings of the path of Sufism.

Sayyid Alaeddin Samarkandî spent most of the year fasting, praying at night, and teaching his students during the day. He read the Qur'an al-karim according to tajwid and made its interpretation. He would do a lot of asceticism and struggle to educate himself, he would not do what his soul wanted and he would try to do what he did not want. He had no inclination towards the worldly life, he would strictly avoid what was forbidden and abandoned much of what was permissible. With the power of God Almighty, he would establish a location, go from one place to another in a short time, perform the morning prayer in the Kaaba and return home before sunrise. In the morning, he would teach his students exoteric and esoteric sciences and try to raise them in the best possible way. He would perform the sunnah by performing Qaylula for a while before noon.

"One day, a priest who was a Zoroastrian and converted to Christianity came to Samarkand. He was saying unfounded things about Jesus (peace be upon him), calling him a god. He was shaking the people's faith by showing many corrupt and false evidence. Moreover, even the scholars could not answer the questions he asked. This priest sent a message to the Sultan of Samarkand, Khalid, saying: "I came to argue with your scholars. If one of your scholars can silence me, I will become a Muslim. I spend all my wealth for Islam and try to spread this religion. If I am victorious, I will demand the tax of Samarkand." Sultan Khalid gathered the scholars and explained the situation. They said, "What is a priest that we should be incapable of answering? We are always ready to debate with him." They said. They appointed a day and gathered in the mosque. The priest asked his questions. But the answers of the scholars were not convincing. Thereupon, the proud priest said in the presence of the sultan: "There is no country left that I have not visited. No one could answer my questions, so let your scholars answer!" He made rude remarks. The Sultan was upset. Meanwhile, some of the scholars appeared before him and said, "Sir! Only Seyyid Alaeddin can answer this priest and overcome him. However, he has now entered a forty-day period of seclusion, loneliness, and is busy with self-discipline. It doesn't come easily. He can only come if permission is given for the sake of Islam." The sultan was pleased and asked the priest for a forty-day reprieve. He immediately had a letter written to be given to His Excellency Sayyid Alaeddin. While the letter was about to be sent, someone came to the palace and presented a letter to the sultan. Khalid said, As he read the letter, he was astonished. He thanked God Almighty for his joy. The scholars there were curious and asked the reason. At the beginning of the letter, after praising Allahu ta'ala, sending blessings to His Messenger and praying to Emir Khalid, he wrote: "On this blessed day, my great grandfather, the Prophet of humans and jinn, and our Prophet, who was sent as a mercy to the worlds, appeared to this poor person with mercy. They said: "My son, Alaeddin! I have put an end to your seclusion. Go out to guide the servants of Allahu ta'ala and to inform them of the orders and prohibitions of the Islamic religion. With the permission of Allahu ta'ala, you will cause many people to attain the right path. Before you come to visit my tomb, go to Samarkand. Go there. "A priest has come who is tormenting and tormenting the scholars of my ummah. Give him the necessary answer, help him come to the right path, and save my ummah from trouble." I am writing a letter to convey this news to you and sending it to Derviş Cihangir. I did this for you to be happy. "We were going to come today, but upon the sign of our Prophet, we postponed it until tomorrow."
2023년 8월 31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dcablo
la massana, andorra포스팅 4,218건
풍선 5개 중 4.0
2022년 11월 • 개인
Bonita fachada. De pago extra, 25 mil. No entré, por tanto no puedo opinar del interior. Por las fotos, interpreto que no vale la pena, aunque entiendo que para los seguidores o fieles si
2022년 11월 9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sgavoyages
파리, 프랑스포스팅 8,740건
풍선 5개 중 4.0
2022년 9월
il s'agirait du monument le plus ancien de khiva. Beau tombeau à l'extérieur; belle faïence à l intérieur mais cela ne vaut pas le prix d'entrée, car le billet n'est pas compris dans la visite de la vieille ville. Aucune explication comme souvent.
2022년 10월 9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ksarman
양곤(랑군), 미얀마포스팅 6,894건
풍선 5개 중 5.0
2021년 12월
what a beauty!
from outside you ll discover a tiny fully renovated courtyard, inside it s magnificent, blue tiles everywhere are cover roof, wall and wood floor, be aware there is some pilgrims, wait a little bit inside and you ll feel all the spirit during the pray time
you must taking off your shoes before entering
2021년 12월 3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Charles-Louis21
디종, 프랑스포스팅 669건
풍선 5개 중 5.0
2019년 10월
Un superbe tombeau au centre d'un complexe religieux de la vieille ville. À ne pas manquer de visiter.
2020년 8월 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hide2004
도쿄, 일본포스팅 15,848건
풍선 5개 중 4.0
2019년 4월
2019年4月に行きました。
西門と東門を結ぶメインストリートから細い路地に少し入った所にある小さな廟です。内部に七宝タイルで覆われた美しい墓石があります。地元の人がお祈りをする場所なので内部の撮影は遠慮しました。
2020년 1월 22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generalstudies
올덴부르크, 독일포스팅 1,515건
풍선 5개 중 3.0
2019년 11월
In diesem eigentlich ältesten Mausoleum merkt man nicht, dass es das älteste ist, weil alles auf modern modernisiert ist. Innen ist immer noch Andachtsstimmung mit Gesängen des Imams, aber es kostet extra Eintritt, um hierher zu gelangen
2019년 11월 1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Andrew M
포스팅 7,280건
풍선 5개 중 4.0
2019년 7월
The tomb of Sayid Allauddin is said to be the oldest mausoleum in Khiva. It is at the end of a narrow alley to the left of the Divanbegi madrasah on Polvon Kori Street. This is not an area which gets much visitors. We were particularly interested in taking a photo of the building because of it's historical significance and age. A tree partially blocks the view of the structure as you walk towards it. To the right, just before reaching the entrance are three brick muslim graves. We were unsure who these tombs related to.

The mausoleum is not included in the entry ticket fee, and costs 5,000 som to enter. We were unsure if this was because the building had the dual role of mausoleum and museum. It is also listed as the "Exhibition of Khorezm Crafts Museum", but the display is limited to photos of a few ancient buildings of Konye Urgench in Turkmenistan. We had visited Konye Urgench and toured the site the previous week, so were not too interested in this. This mausoleum does not have any exterior tile decorations which is rare in Khiva.

To the left of the building the domes, steps and layout of the mausoleum may be better viewed. You can walk around the structure and take photos, as it is a small building. Sayid Allauddin was a famous teacher, who taught the local hero Pakhlavon Mahmud . Sayid died in 1303 and his former student, Emir Kulyal built the mausoleum in his honour in 1310. It was extensively restored by Alla Kuli Khan in 1825. The building contains a chamber for the tomb, and a chamber for pilgrims to pray. This design is common in Khiva ancient mausoleums, and can also be viewed at the nearby Sheikh Kalander Bobo mausoleum a short walk west of the Ata Darvaza gate.

The areas of lighting in the domes is perhaps it's most significant feature as you walk around the building. This is the only ancient building which still exists in Khiva from the era of the Mongols. There is a wide open area to the rear of the mausoleum which is rare in the congested narrow lanes of Khiva, and the Abdurasulbay Madrassah may be visited here. This area also gives a great photo op of the blue dome on the Pakhlavon Mahmud mausoleum and the nearby minarets. The Kozi Kalon madrasah is a short walk west if you head back to the main street. This madrasah also hosts the small but interesting museum of music.

We had visited the tomb complex of Abd Al Bobo which is a short walk east from the Palvan darvaza gate. This tomb is probably the oldest in Khiva, as it dates from the 8th century, but didn't have a mausoleum constructed around it.
2019년 10월 20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khaled Youssef
호크부휜 캡 막탕, 프랑스포스팅 2,287건
풍선 5개 중 4.0
2019년 10월 • 친구
Le plus ancien bâtiment de khiva remonte au quatorzième siècle en l’honneur du cheik soufi said allauddin mort en 1903. Il y a deux tombeaux mais un seul corps enterré. Le bâtiment est très beau de l’extérieur et très simple de l’intérieur ( entrée payante 5000 soums ), mais il y a des inscriptions anciennes en Farsi sur les murs et une ambiance mystique car toujours visité par les locaux et on assiste à des prières par un jeune imam sur place.
2019년 10월 19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Alaoa
포스팅 1,606건
풍선 5개 중 3.0
2019년 9월
Tombeau d’un saint revenu de la Mecque après y avoir vécu de nombreuses années et auprès duquel les ouzbeks se rendent. L’entrée est de 5,000 sums
2019년 9월 1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검색 결과 전체 57 중 1-10
귀하의 트립어드바이저 리스팅인가요?
이 시설의 오너이거나 운영자입니까? 리뷰에 대한 답변 등록, 프로필 업데이트 등의 서비스를 누리려면 리스팅을 신청하십시오.
내 리스팅 신청하기

Tomb of Sayid Allauddin - 히바 - Tomb of Sayid Allauddin의 리뷰 - 트립어드바이저

Tomb of Sayid Allauddin에 대해 자주 묻는 질문



히바 호텔 전체히바 호텔 특가라스트 미닛 호텔 히바
히바의 모든 즐길거리
음식점항공권여행 스토리크루즈렌터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