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stead National Historical Park
Homestead National Historical Park
4.5
관광센터 • 역사적인 장소
더보기
오전 9:00~오후 5:00
월요일
오전 8:30 - 오후 5:00
화요일
오전 8:30 - 오후 5:00
수요일
오전 8:30 - 오후 5:00
목요일
오전 8:30 - 오후 5:00
금요일
오전 8:30 - 오후 5:00
토요일
오전 9:00 - 오후 5:00
일요일
오전 9:00 - 오후 5:00
리뷰 쓰기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내용
What a Gem! Worth a Detour!
2022년 9월
숨겨진 보석! 이 국립 역사 공원은 우회할 가치가 있습니다. 우리는 약 1 1 / 4 시간을 거기에서 보냈지 만 비행기를 타지 않았다면 쉽게 더 오래 보낼 수있었습니다. 도착했을 때 우리는 부지에 차가 거의 없었지만 1862년 농가법에 의해 토지가 몇 퍼센트나 분배되었는지를 보여주는 주의 표시를 지나 걷는 것을 즐겼습니다.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광범위했습니다. 레인저는 우리를 환영하며 팜플렛을 줬고, 다른 하나는 센터와 공원의 역사를 설명하고 우리를 위해 정보 소개 비디오를 시작했습니다. (놓치지 마세요. 우리는 1970년대 로어 48 지역과 1986년 알래스카까지 지속되었다는 사실을 포함하여 농가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지만 영화가 농가의 측면과 중요하게는 원주민 모두를 제공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아메리칸 뷰. 잘했어) . 아래층에 있는 전시물(엘리베이터가 필요한 경우 이용 가능)은 집주인들이 그것을 어떻게 만들었는지에 대한 많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제공했습니다. 우리는 대부분의 농가가 실패했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단지 약 40%만이 토지에 정착하고 경작하고 5년 동안 살았으며, 이는 토지에 대한 특허를 받기 위한 요건이었습니다. 농가의 후손과 아메리카 원주민이 피난민에 대해 전하는 훌륭한 기록된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법을 통해 미국의 거의 60%에 달하는 정착촌이 어떻게 영향을 받았는지, 미국의 작은 마을이 어떻게 성장했는지, 공동체가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다른 Nebraska NPS 사이트(Scotts Bluff, 별도의 리뷰 참조)에서 브로셔를 보기 전에 공원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방문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직원, 특히 근처 베아트리체에 사는 Amber (이름이 틀리면 죄송합니다) (우리가 배운 것은 하드 "A"로 발음됩니다. ) . 대체로 훌륭한 경험입니다.

수정을 제안하여 표시 사항 개선하기
이 리스팅 정보 개선하기
지역 설명
주소
베스트 주변
회원의 리뷰 건수와 이 위치와의 거리를 모두 고려하여 매긴 음식점 및 관광명소 순위입니다.
관광명소
10km 내 4개

4.5
리뷰 215건
훌륭함
156
매우 좋음
49
보통
8
형편 없음
2
최악
0

Terry J
오마하, 네브래스카포스팅 11건
2022년 9월
Very nice facility and the staff was very pleasant and helpful. We were there about 2 hours including the time for our picnic lunch. We toured the main visitor center and also the educational center which is about 1/2 mile away. Did not visit the schoolhouse that was 1/4 mile from the educational center. The 20 minute movie was interesting and well worth the time.

I highly recommend visiting, especially for those with a farm background who have ancestors that homesteaded.
2022년 10월 6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EC13091
엘리콧 시티, 메릴랜드포스팅 1,117건
2022년 9월 • 커플
What a hidden gem! This National Historical Park is worth a detour. We spent about 1 1/4 hours there, but could easily have spent longer had we not had to catch a plane. On arrival we found few cars in the lot, but enjoyed walking past the display of states that showed what percentage of land had been distributed by the 1862 Homestead Act. It was far more widespread than we had thought. A ranger welcomed us and gave us a pamphlet, and another explained the history of the center and the park, and started the informational introductory video for us. (Don’t miss it: we learned a lot about homesteading—including the fact that it lasted until the 1970s in the lower 48, and 1986 in Alaska—but also found the film gave both the homesteader side and, importantly, the Native American view. Well done). The exhibits downstairs (elevator available if you need one) gave a lot of interesting stories about how homesteaders made it. We didn’t realize that most homesteaders failed; only about 40 percent settled the land, farmed and lived there for five years, the requirement to get the patent for the land. There are great recorded stories told by descendants of homesteaders and by the Native Americans that they displaced. And you can see how, through this act, the settlement of nearly 60 percent of the United States was affected, how small town America grew, and how communities were formed. We had never heard of the park before seeing a brochure at another Nebraska NPS site (Scotts Bluff, see separate review). We are so glad we visited, and are grateful to the staff, particularly Amber (sorry if got the name wrong) who lives in nearby Beatrice (which we learned is pronounced with a hard. “A”.). All in all, an excellent experience.
2022년 9월 15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Christine M
파르마, 오하이오포스팅 21건
2022년 9월 • 친구
I really like this site. The Homestead act went on for such a long time and was crucial in shaping our country. Exhibits and movie are a must see if you’re in the area.
2022년 9월 1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958sherrip
geneva, United States포스팅 12건
2022년 8월 • 커플
We stopped here on a whim on a way home from a weekend getaway. We ended up spending two enjoyable hours. The movie and educational talk were a great addition to the static displays.
2022년 8월 7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Susan H
캐터스빌, 조지아포스팅 57건
2022년 7월
So glad we discovered this on our road trip! Excellent displays, and we learned so much about homesteading. Would highly recommend a visit if you are in the area.
2022년 8월 1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Alicia_JA
Chicago포스팅 265건
2022년 5월
I was anxious to see this site and was not disappointed. The vistor center is fabulous. It contains a wonderful film and a great museum. Each of the three sites that comprise Homestead are connected by trails. It was inspiring to walk the trails that allow access to some of the last tall grass prairies. The entire site was impressive.
2022년 5월 22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Kathleen D
포스팅 37건
2022년 5월 • 커플
The inside information center was very nice. One of the rangers on duty assisted us in using the computers there where you could look up a family name and see if they had been homesteaders. That was fun and yes we did find some. The outside trails were lovely to walk and informative. We also liked the ability to use your cellphone to hear some of the informative historical information using our phone. Great day.
2022년 5월 20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MNDoodles
스틸워터, 미네소타포스팅 633건
2022년 3월
It may be off the beaten path, but this national historical park is well worth your time and effort to get here. The new visitor center is exquisitely designed and houses creative, informative exhibits to explain the Homestead Act in detail. Do not miss the 22 minute video, an outstanding work which includes both Native American and white settler perspectives on impacts of the Act starting in the 1860s. I loved the fact this park is located on the very first US homestead claim made in 1865-66, and exhibits also include details of the very last homestead in the US, in Alaska, claimed in the 1970s. This is real American history, told accurately and completely and we enjoyed our visit immensely. Not to forget, park personnel were excellent. We visited in March and weather was not good to walk the trails but they looked wonderful, for better weather days. I was proud to stamp my National Parks Passport at this wonderful site. Well done!
2022년 4월 2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harryatkck
캔자스 시티, 캔자스포스팅 936건
2021년 8월
If you don't know anything about the Homestead Act, you will learn all about it here. However, the museum never explained that the location of the park was there because it was the first claim filed under the Homestead Act. I finally figured this out, but I think this was a key fact that the park museum failed to point out.
2021년 8월 19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jfadds
네이퍼빌, 일리노이포스팅 4,776건
2021년 7월 • 커플
First- the story of why this park is here is fascinating- the site of the first claim of 160 acres if one homesteads it is here.

Combine that with a beautiful visitors center- great exhibits and enthusiastic rangers and you have a great national park property to visit
2021년 7월 21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검색 결과 전체 215 중 1-10
누락되거나 부정확한 것은 없습니까?
수정을 제안하여 표시 사항 개선하기
이 리스팅 정보 개선하기

Homestead National Historical Park - 베아트리체 - Homestead National Historical Park의 리뷰 - 트립어드바이저

Homestead National Historical Park에 대해 자주 묻는 질문

Homestead National Historical Park의 영업시간:
  • 월 - 금 오전 8:30 - 오후 5:00
  • 토 - 일 오전 9:00 - 오후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