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ia a Coltibuono
Badia a Coltibuono
4.5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내용
Amazing
풍선 5개 중 5.02023년 8월
제 아내와 저는 9월 초에 이 아름다운 수도원을 방문했습니다. 항공편이 연착되어 밤 11시 30분을 넘어서 도착했는데 레스토랑 직원이 너무 친절해서 아파트에 저녁 식사를 충분히 남겨두었습니다. granaio 아파트는 깨끗하고 가구가 잘 갖춰져 있었고, 도착 다음날 아침 식사가 매우 좋았습니다. 친절한 직원이 우리에게 스캠블 에그, 프로슈토와 치즈, 집에서 만든 훌륭한 포카치아와 피자, 시금치와 프로슈토 퍼프 페이스트리 파이, 신선한 과일과 요구르트를 제공했습니다. . 그리고 백만 가지 다른 항목. 바와 같은 수준의 커피 서비스. . 카푸치노, 라떼 및 요청 가능한 모든 것, 주스 등. 내 아내는 치아가 부러졌고 바로 그날 리셉션에서 우리를 위해 치과 의사를 찾았습니다. 놀랍게도 치과의사가 무료로 청소와 임시 수리를 해 주었습니다! ! ! ! 우리도 세련된 방에서 진행되는 투어와 시식에 참여했습니다. 컨시어지는 마지막 날 Volpaia에서의 와인 시음 예약을 다시 도와주었습니다. 레스토랑이 언급되어야 할 부분입니다. 레스토랑 매니저인 Riccardo Giorgi는 제가 환대 및 식음료 매니저로 일하면서 받은 것 중 가장 친절하고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서비스는 세심했지만 침습적이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육즙이 풍부한 치아니나 스테이크와 같은 luch 메뉴에서 항목을 요청했고 그는 이를 실현했습니다. 집에서 와인 시음회를 제공했습니다. 우리는 최대 2명의 가족을 수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granaio 방을 예약했다는 점을 언급하겠습니다. 이 사실을 리셉션 직원에게 아무렇지도 않게 말했더니 50% 할인을 받았습니다. 나는 35년 넘게 업계에서 관리자로 일해 왔지만 이렇게 전문적이고 세심한 서비스를 받아 본 적이 없습니다. 수도원으로 가는 길 초입에 들러 예쁜 가게를 방문해 보세요. . 당신은 동일한 품질을 찾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돌아올 것이다

수정을 제안하여 표시 사항 개선하기
이 리스팅 정보 개선하기
지역 설명

4.5
풍선 5개 중 4.5리뷰 248건
훌륭함
149
매우 좋음
60
보통
20
형편 없음
12
최악
7

이 리뷰는 영문에서 자동 번역되었습니다.
이 서비스에는 Google에서 제공하는 번역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Google은 정확성의 보증, 신뢰성 및 상품성, 특정 목적에의 적합성, 위조로부터의 자유에 대한 묵시적 보증을 포함하여 번역과 관련하여 어떠한 명시적 또는 묵시적 보증도 부인합니다.

Ale_c
아오스타, 이탈리아포스팅 6건
풍선 5개 중 5.0
2024년 3월 • 친구
Magnificent place surrounded by nature.
It feels like you're going back in time.
Silence and cleanliness everywhere. Good sleep quality (mattress needs improvement) Super breakfast.
Courteous and helpful staff. A note of applause for the professionalism of Elena who followed us during our dinners at the property's restaurant.
2024년 3월 25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Simona C
포스팅 19건
풍선 5개 중 5.0
2024년 3월 • 친구
All perfect
A fascinating place when you enter it feels like you are entering
In another era. Spectacular view and exceptional breakfast
2024년 3월 2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Mattia M
이탈리아포스팅 53건
풍선 5개 중 5.0
2023년 12월 • 가족
The place is enchanting. The view over the Valdarno stands out, a visit to the abbey is essential, as well as to the adjacent cellars of the old monastery. The food at the restaurant is of excellent quality, a round of applause to Mrs Natalie and all her collaborators (both in the dining room and in the kitchen).
2023년 12월 10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Roberta A
포스팅 4건
풍선 5개 중 1.0
2023년 10월 • 친구
Today's experience of 6 people with a very rainy day so we arrive half an hour late, they tell us that we can do the tour anyway and make us wait twenty minutes (so far so good). However, given the starting time, the tour lasts less than 15 minutes, including a summary tasting without too much explanation of two wines with poorly filled glasses (together we didn't even get to a normal glass). Despite the purchase of two bottles, including a magnum, and my obvious disappointment, they still made us all pay the full price of the tasting. They don't even know what hospitality is even though it is their motto.
There are better alternatives in the area.
2023년 10월 21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Kathleen L
포스팅 33건
풍선 5개 중 5.0
2023년 9월 • 친구
This is a must see winery. The tour is wonderful and full of history and the gardens are envy-worthy! The wines are great as well as the olive oil, which was written up in Food and Wine. The staff is very knowledgeable. We bought wine to take back with us to have for dinner. It is diffidently worth the visit!
2023년 10월 3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Francesco T
Forestville포스팅 7건
풍선 5개 중 5.0
2023년 8월 • 커플
My wife and I visited this beautiful Abbey at the beginning of September. As our flight was delated, we arrived past 1130pm but the restaurant staff was so kind to leave a full dinner in our appartment. The granaio appartment was clean and well furnished, and the breakfast the day after our arrival very good. Friendly staff served us scambled eggs, prosciutto and cheese, excellent house made focaccia and pizza, a spinach and prosciutto puff pastry pie, fresh fruit and yogurt..and a milion other items. Coffee service at the same level of a bar..cappuccino, latte and all you can ask for, juices etc.
My wife broke a tooth and the reception found for us a dentist the very day. Stunning to say, dentist performed a clean up and temporary repair for free!!!!
We also joined the tour and tasting, which was hosted in a tasteful room.
Concierge again helped us booking a wine tasting at Volpaia our last day.
A part the restaurant needs to be mentioned. Riccardo Giorgi, manager at the restaurant, offered us the most friendly and professional service I have ever received in my entire career of hospitality and food and beverage manager. Service was attentive but not invasive, we asked for items off the luch menu such as a big juicy chianina steak, he made it happen.
Wine tasting was offered by the house.
I shall mention that we booked the granaio room not being aware than it can host up to 2 families. When we casually mentioned this to the receptionist, we were given 50% off.
I have been manager in the industry for over 35 years and I have never received such professional and attentive service.
Stop to visit the pretty shop at the beginning of the road that takes you to the abbey..you will find the same quality. We will be back
2023년 9월 12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Dave B
포스팅 3건
풍선 5개 중 2.0
2023년 9월 • 커플
We were excited to visit Badia a Coltibuono during our trip to Chianti. In fact, it was one of the things we were most excited about in planning this trip. We have enjoyed the wines for years back home in the US. So, this was a big day for us!

We booked the lunch with wine tasting then a tour of the Abbey and property afterwards. The property itself is absolutely beautiful, stunning really. Unfortunately, that is where our enjoyment ended on this visit.

We were seated for lunch in the lovely patio dining area and told rather coldly by the server what our lunch options were. She poured the first wine with no explanation. The first course arrived, and it was gnocchi with zucchini in some sort of gravy, which was burned.

The second wine arrived, and it was a Sangiovese. It was served very cold, so the flavors of the wines did not show well. We did not drink it. The main plate arrived, and they were both unpleasant. We were not able to eat them. We noticed that others around us seemed to have similar experiences.

When the server finally came by after a long wait, she asked if we liked the food. We politely said no, we did not. She did not seem to care, cleared the plates, and left.

It was at this point, we felt disrespected as travelers and decided to leave. We did not feel welcome at all. The wines were not showing well, the food was not edible, and the service was disengaged and unfriendly. It seems like they just push 'tourists' through this process, assuming they know nothing of food or wine, like some bus full of tourists on a discount tour lunch.

I can say that in my 25 years in the fine wine industry, having attended many winery lunches and dinners all over the world, more than I can remember, this was by far the worst.

We felt disrespected and not valued as long-time consumers. We paid quite a lot for this experience but had no desire to stay. We left right after the main was cleared and the second base-tier wine was hastily splashed into our glasses by a passing server.

Needless to say, we will not be back and most likely have had our last bottle of Badia Coltibuono. I expected more from such a noteworthy producer.

Moving on.

.
2023년 9월 5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Nicky R
London포스팅 2건
풍선 5개 중 2.0
2023년 8월 • 가족
First time back after many times in the past for lunch at all seasons. Very disappointing indeed. Poor choices on the menu. Chicken escalope. Hamburger a pasta with a watery Cinghiale sugo semi stale bread and very ordinary dolce In short a disgrace ! And only 4 options for secondi - chicken, hamburger and salad. Not what we had expected at all
2023년 8월 1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EDG035
상파울루포스팅 163건
풍선 5개 중 2.0
2023년 5월
Achei a visita bem fraca, uma pessoa acompanhou nossa família mais 2 pessoas, fizemos um tour de 20 minutos, passou rapidamente pelos barris e falou rapidamente, mostrou o jardim que é bem bonito e se não cobrássemos a degustação, teríamos saído sem conhecer o vinho.
2023년 7월 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Katherine T
뉴욕, 뉴욕주포스팅 60건
풍선 5개 중 5.0
2023년 7월 • 커플
We stayed here during our few days in Tuscany and used this as our base for our days out wine tasting. The property is an old abbey where Benedictine monks once lived. It’s gorgeous, if a bit rustic. The property is amazing with incredible grounds, views of the surrounding area, and a lovely pool. The rooms are rather sparse, so don’t be expecting the most turn key of updates. However, everything was extremely comfortable and enjoyable. We took a cooking class on the property, and it was honestly one of the best in years. Patrizia is amazing! The restaurant on property is also incredible, and we ate there several nights in a row (and would do so again). Even if you choose not to stay here, come for the restaurant, the property, and the cooking class. Overall would certainly recommend.
2023년 7월 4일 작성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검색 결과 전체 248 중 1-10
귀하의 트립어드바이저 리스팅인가요?
이 시설의 오너이거나 운영자입니까? 리뷰에 대한 답변 등록, 프로필 업데이트 등의 서비스를 누리려면 리스팅을 신청하십시오.
내 리스팅 신청하기

Badia a Coltibuono - 카이오레 인 챠안티 - Badia a Coltibuono의 리뷰 - 트립어드바이저

카이오레 인 챠안티 호텔 전체카이오레 인 챠안티 호텔 특가라스트 미닛 호텔 카이오레 인 챠안티
카이오레 인 챠안티의 모든 즐길거리
음식점항공권여행 스토리크루즈렌터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