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가까운 호텔
리뷰 필터하기
3,047개 결과
여행자 평가
960
1,159
538
229
161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960
1,159
538
229
161
여행자 의견 보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3,047건의 리뷰 중 1-6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2011년 9월 2일에 작성.

유럽 여행 도중 브뤼셀, 브뤼주에 갔을 때에 1박 했습니다.

객실 자체는 전통을 느끼게 하는 클래식한 느낌인데 그렇게 낡은 느낌은 없었습니다. 특필할 만한 것은 엘리베이터로 직접 문을 여닫는 클래식하고 화려한 엘리베이터였습니다.

1층의 큰길에 접해 있는 카페도 이용했는데 오픈 에어의 자리에서 벨기에 맥주를 마시면서 즐겁게 대화를 나누고 싶은 분께 추천합니다. 저는 벨기에 맥주와 크로크 무슈를 먹었는데 정말 맛있었습니다.

로케이션은 중심가까지 걸어서 5분, 북역까지 걸어서 5~6분 정도라 편리한 장소였습니다. 저희는 이곳을 기점으로 브뤼주까지 갔습니다. 참고로 아침 식사도 바삭바삭한 크로와상이 맛있어서 대만족이었습니다.

shufuo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2011년 8월 1일에 작성.

로비나 엘리베이터 등 정말 역사가 있고, 특히 엘리베이터는 금속제의 옛날 타입으로 세련된 느낌. 다만 문을 직접 열어야 하는데 깜짝 놀랄 정도로 무겁다. 객실은 매우 청결감이 있고 3명이 이용했는데 넓었다. 여유가 있고 커튼과 침대 커버가 같은 무늬, 욕실도 훌륭했다. 인테리어의 취미가 고상하다고 느껴졌다. 아침 식사는 연회장 같은 곳에서 뷔페 스타일인데 맛도 좋았다. 나는 요금에 포함되어 있었는데 20~25유로 정도인 것 같았다. 그랑 플라스 주변까지는 도보 10분 정도이고 트램 역 등도 옆에 있어 그걸로 이동하거나 택시로 이동하는 등 관광에도 편리. 스탭도 관광에 대한 질문에 친절하게 대응해줘서 정말 느낌이 좋았다.

Tp091122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2011년 7월 31일에 작성.

지하철, 버스 센터에 가깝고 그랑 플라스 등도 도보로 갈 수 있는 편리한 로케이션. 상당히 오래된 호텔이나 격식이 높고 매우 안심감이 있는 호텔이다. 아침 식사도 맛있고 서비스도 철저하다. 4박 했는데 전혀 질리지 않는 편안한 호텔이었다.

takankun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2011년 3월 5일에 작성.

지하철역 출구에서 걸어서 바로인 곳에 있어 무거운 짐이 있어도 매우 편리합니다.
객실은 넓고 욕조도 있어 느긋하게 쉴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객실에 있는 음료가 모두 무료이고 이틀 이상 이용할 때에도 보충해줍니다.
조금 이득을 본 기분입니다.
호텔 1층은 카페라서 시간이 있으면 휴식을 취할 수도 있습니다.
추천하고 싶은 호텔입니다.

Vacationer803478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2011년 2월 6일에 작성.

객실은 넓고 청결하고 취미도 좋아서 훌륭합니다. 그러나 신축이라서 그런지 선반 등 보이지 않는 세부가 조금 싸구려 느낌이고 아름다운 커튼을 열면 비즈니스호텔 같은 광경이라 조금 쓸쓸합니다. 미니바가 모두 무료이고 (생수, 맥주, 콜라 등) 욕실에 몸을 닦는 타올 미튼이 있는 등 배려는 최고. 역사가 있으면서 숙박객을 배려하는 초우량 호텔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침 뷔페도 뭐든지 있어서 종류가 많은데 맛은 ? 특히 커피가 맛이 없습니다. 객실에서는 트뤼프가 들어 있는 오믈렛이 있는 초호화 버전을 먹을 수 있습니다.

Johannesvermeer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