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숙박 최저가
이 사이트의 최저가격을 확보하세요
TripadvisorUS$365
Trip.com
Booking.comUS$365
Agoda.comUS$366
FindHotelUS$365
ZenHotels.comUS$375
11개 특가 보기
가격은 트립어드바이저 파트너가 안내하는 것으로 파트너가 파악하고 있는 모든 세금과 수수료를 포함한 1박 객실 요금을 반영합니다. 자세한 정보는 파트너사에 문의하세요.
트립어드바이저에 지불하는 금액이 표시된 가격 순서에 미치는 영향입니다. 객실 유형은 다를 수 있습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 지불하는 금액이 표시된 가격 순서에 미치는 영향입니다. 객실 유형은 다를 수 있습니다.
가까운 호텔
리뷰 (853)
리뷰 필터하기
853개 결과
여행자 평가
479
180
76
44
74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여행자 평가
479
180
76
44
74
여행자 의견 보기:
선택한 필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853건의 리뷰 중 66-71
2021년 11월 16일에 작성.

메리어트, IHG의 최상위 티어, 힐튼, 아코르의 상위 티어를 가지고 있지만 하얏트는 이용해본적이 없어서 투숙을 했으나 더딘 체크인 진행과 스위트룸에 기본적으로 가습기나 공기청정기를 확보 받을 수 없고 주차요금을 따로 받는등 전반적인 서비스는 최악이었다.

숙박 날짜: 2021년 10월
  • 여행 유형: 가족과 여행함
    • 가격
    • 장소
    • 침대의 퀄리티
    • 객실
    • 청결도
    • 서비스
Hyatt Hotels과(와)의 제휴로 수집된 리뷰
saratarot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21년 11월 13일에 작성.

이 시국에 걸맞게 청결에 더욱 신경써주셔 편히 머물다 갑니다.
원래는 시티뷰를 선호하나 단풍이 너무 예쁜 시즌이라 마운틴 뷰로 이용했는데
붉게 물든 단풍들을 보고 있으니 시간 가는줄 몰랐네요.

숙박 날짜: 2021년 11월
  • 여행 유형: 친구와 여행함
    • 가격
    • 장소
    • 침대의 퀄리티
    • 객실
    • 청결도
    • 서비스
Hyatt Hotels과(와)의 제휴로 수집된 리뷰
sunglass666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21년 11월 12일에 작성.

부대비용을 따로 받는 점이 마음에 들지는 않았는데 룸서비스로 시켜먹은 요리도 맛있고, 특히나 가을 남산 뷰가 멋있어서 투숙 기간동안 좋았습니다.

숙박 날짜: 2021년 11월
  • 여행 유형: 커플로 여행함
    • 가격
    • 장소
    • 침대의 퀄리티
    • 객실
    • 청결도
    • 서비스
Hyatt Hotels과(와)의 제휴로 수집된 리뷰
jada0108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21년 11월 10일에 작성.

3시 40분쯤 도착하고 체크인후 5시쯤 객실에 입실했다. 리빙룸을 둘러보고 기본적으로 비치된 물품이나 청소 상태를 확인하고 화장실 문을 열어 양변기를 보자마자 짜증이 났다. 양변기의 정면 부분에 노란색의 이물질이 묻어있기 때문이었다. 딱 봐도 전에 이용했던 사람의 이물질이었기 때문에 이에 대해 컴플레인을 걸까 했지만, 부모님과 함께 온것 이었고 앞 객실로 체크인한 상황이어서 일단 참았다. 그리고 어메니티로 어떤 물품들이 비치되어 있는지 확인하는데 바디워시2개 샴푸1개 바디로션1개였다. 컨디셔너는 어디로 가고 바디워시만 2개가 비치된 상황 물론 이건 요청하면 가져다주기야 하겠지만 기본적인 비치는 제대로 된 상태로 고객이 추가적으로 요청할 경우에나 가져다줘야 하는게 아닌가 싶었다. 부모님의 객실로 가니 여긴 소파나 의자에 쿠션이 단 한개도 없었다 이 룸도 어메니티가 제대로 비치되어있진 않았다 바디로션 2개 샴푸1개 바디워시1개 였다. 대체 컨디셔너가 얼마나 고가품이길래 컨디셔너 대신 딴걸 넣나 싶기도 하다. 그외 룸서비스나 다른 시설에 대해서는 딱 생각하던 그대로였다. 하지만 자려고 침대에 누우려는데 청소기 소리가 들렸다. 일찍 자는것도 아니고 11시 30분쯤이었는데 약 5분간 청소기 가동소리가 들리다 조용해졌다. 이 역시 컴플레인을 걸려다 참긴 했지만 대체 뭘 어떻게 교육했길래 11시 30분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룸에 있을 시간에 시끄럽게 청소기를 돌리나 싶다.
생각보다 청결부분에서 만족스럽지 못했지만 그 외에는 딱 생각하던 그정도 수준

숙박 날짜: 2021년 11월
  • 여행 유형: 가족과 여행함
    • 가격
    • 장소
    • 침대의 퀄리티
    • 객실
    • 청결도
    • 서비스
Hyatt Hotels과(와)의 제휴로 수집된 리뷰
dyren009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21년 11월 9일에 작성.

로비에 잇을곳도 없고 코로나시대에 일열로 30분이상 줄서서 체크인을 하는 시스템은 처음봅니다.
4:40분이 되어도 방이 준비가 되지않아 갈곳 없는 상황에서 30분을 더 기다리라는 황당한 말과 엘리베이터도 줄서서 타야하는 상황에 카드키는 작동도 제대로 안하고 호수도 적혀잇지 않앗습니다. 사람이 많아서 돈은 돈대로 다내고 서비스도 이용이 불가해 정말 돈아까운 하루엿습니다.

숙박 날짜: 2021년 11월
  • 여행 유형: 커플로 여행함
    • 가격
    • 장소
    • 침대의 퀄리티
    • 객실
    • 청결도
    • 서비스
Hyatt Hotels과(와)의 제휴로 수집된 리뷰
ahzism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