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저장
리뷰 하이라이트
시설좋은 스파

시설이 깔끔하고 유키님 마사지 서비스가 좋아요 마사지 끝나고 간단한 에피타이저도 제공해줍니다. 나중에 꼭 자... 더보기

리뷰 게시 날짜: 2일 전
ellutions
모바일
스파 후기

마사지 잘 받고 갑니다~ 유키관리사님이 도와주셨어요~ 시설도 깔끔하고 좋습니자 수박 맛있어요 최고최고체고입니... 더보기

리뷰 게시 날짜: 5일 전
Flyer50128992676
,
다낭, 베트남
모바일
61건의 리뷰 모두 읽기
  
리뷰 (61)
리뷰 필터하기
61개 결과
여행자 평가
59
2
0
0
0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여행자 평가
59
2
0
0
0
여행자 의견 보기:
선택한 필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61건의 리뷰 중 5-10
2022년 6월 20일에 작성. 모바일

참스파는 편안하고 아름다운 장소입니다. 리셉션의 carla 와 테라피스트 ry 덕분에 아주 만족스러운 경험이었습니다. 또 방문하고 싶어요 :)

체험 날짜: 2022년 6월
ShinYoungC5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2022년 6월 18일에 작성. 모바일

걸어가다가 가게가 예뻐서 친구들이랑 예약도 안하고 들어갔는데 너무 깨끗하고 서비스도 좋았어요!!
방문하시기게 된다면 친절한 직원인 LiLi를 찾으시면 빠른 응대를 받을 수 있었어요!

체험 날짜: 2022년 6월
comra6844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2022년 6월 18일에 작성. 모바일

풋러버 받았는데 너무 좋아요! 우연히 들어갔다가 괜찮은 곳 발견해서 좋습니다❤️ 10000000%만족합니다!! 추천추천 나중에 또 오고 싶어요

체험 날짜: 2022년 6월
551성민이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2022년 6월 18일에 작성. 모바일

지나가다가 보고 들어갔습니다. 시설도 깨끗하고 인테리어도 예쁘고 좋았습니다. 발마사지를 받았는데 마사지는 적당했습니다. 중간에 눈에 찜질팩을 올려줘서 좋았습니다. 다음에 또 올 것 같아요.

체험 날짜: 2022년 6월
Meisie92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2019년 11월 11일에 작성.

오전에 일정이 꼬여 비행기 탈 때까지 6시간이나 비는 상황이었습니다. 다낭공항근처 평이 좋은 곳인 이 샵으로 스톤마사지 120분 을 예약하고 공항에서 택시잡아 갔답니다. 택시비는 40만동 정도 나왔네요. 들어올때는 에어포트 티켓요금 포함 50동 정도 나와요.(그렙택시) .아무튼 들어가자마자 환한 미소로 맞아주는 베트남 언니들 때문에 피로가 다 가시는 느낌이었구요. 체크표가 있었는데 마사지 강도는 어떻게 할건지 등등 매우 자세하게 내 요구사항을 체크할 수 있었습니다.따라서 2시간 동안 맞춤식 마사지가 되었어요. 돌을 따뜻하게 데워 해주는 스톤마사지는 여독을 말끔히 풀어주었고, 훌륭한 내부 인테리어는 내가 지금 황실에 와있는 듯 베트남 왕비가 된 느낌을 선사했습니다.
사실 여기 오기전 가이드추천 시내 40만동에 90분짜리 갔었는데 스톤 부분만 잠깐 시원했고 나머지 시간은 간지럽기만하고 시원하지도 않은 그런 마사지였거든요. 그런데 여기는 120분에 100만 동을 냈지만, 그만큼의 값어치를 충분히 하더군요. 한국에서도 마사지를 많이 받아봤지만, 마사지 시간가는게 이렇게 아쉬울 수가 없더군요. 마음같아선 하루종일 받고 싶더라구요. 마사지 후에 제공된 닭죽은 세상맛있었습니다. 그러나 양이 작아서 건너편 스시바에 식사를 하겠다 하며 캐리어를 맡기고 갔다왔더랬지요. 제가 다시 들어왔을 때 직원이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더라구요.'설마..날 기다린 건 아니겠지?' 그런데,,,,그런데.....경비아저씨같은 분이 제 캐리어를 내려주시고, 여직원 한 분이 저 그랩택시 타는 것까지 지켜보며 함께 서있는 거에요. 정말 너무너무 감동이었습니다. 이건 황실의 서비스, 바로 그것이었어요.

체험 날짜: 2019년 11월
kellymoon927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리뷰를 확인합니다.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