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가까운 호텔
리뷰 필터하기
370개 결과
여행자 평가
64
93
95
52
66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64
93
95
52
66
여행자 의견 보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370건의 리뷰 중 2-7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2010년 10월 16일에 작성.

사이리의 번화가는 타오 섬 제일의 (유일한)차도와 교차하는 길에서 시작됩니다. 그 입구에서 차도를 50m정도 망고 방면으로 걸어가면 사이리 헛 입구가 나옵니다. 입구라고 해도 시골집으로 들어가는 듯한 길이 있을 뿐입니다. 그 길 양측 입구부근에는 롱 하우스가 늘어서 있고 해변으로 가까이 가면 뱅갈로가 여기저기 서 있습니다. 우리 가족은 롱 하우스의 3베드룸에 보조침대를 하나 추가하여 4명이서 숙박했습니다. 솔직히 엄청 좁았지만 다이빙이 주 목적이고 방에서 지내는건 휴식때와 잘 때 뿐이라 전혀 문제 없었습니다. 샤워시설과 에어컨 설치되어 있어 타오 섬에서는 꽤 경제적으로 지낼 수 있었습니다. 전력 상태가 안 좋아서 저녁 즈음까지는 어두침침한 전기가 밝아졌다가 어두워졌다가 했습니다. 오후 5시 정도가 되면 터보엔진이 가동되는 것처럼 에어컨도 빵빵해지고 조명도 밝아졌습니다. 레스토랑같은 곳도 해변쪽에 있었는데, 근처에 맛있는 식당이 많이 있으므로 밖에서 먹는게 좋을 거라 생각합니다. 슈노켈링이나 호텔라이프를 즐기고 싶은 분께는 비추입니다.

Guide803252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영문에서 기계 번역되었습니다. 기계 번역을 보시겠습니까?
2018년 8월 28일에 작성.

  • 숙박시기: 2018년 5월, 커플끼리 여행했습니다.
    • 가격
    • 청결도
    • 서비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사이리 후트 다이브 리조트의 Abi A님(reservation and marketing)께서 이 리뷰에 답변을 하였습니다.2018년 10월 8일 답변 완료
Google 번역기

부적절한 답변 신고하기
이 답변은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시설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18년 8월 18일에 작성.

숙박시기: 2018년 6월, 친구와 함께 여행했습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사이리 후트 다이브 리조트의 Abi A님(Reservation team)께서 이 리뷰에 답변을 하였습니다.2018년 10월 10일 답변 완료
Google 번역기

부적절한 답변 신고하기
이 답변은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시설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18년 8월 4일에 작성. 모바일

숙박시기: 2018년 8월, 커플끼리 여행했습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사이리 후트 다이브 리조트의 Abi A님(Reservation team)께서 이 리뷰에 답변을 하였습니다.2018년 10월 10일 답변 완료
Google 번역기

부적절한 답변 신고하기
이 답변은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시설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18년 7월 23일에 작성. 모바일

숙박시기: 2018년 7월, 가족과 함께 여행했습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사이리 후트 다이브 리조트의 Abi A님(Reservation team)께서 이 리뷰에 답변을 하였습니다.2018년 10월 10일 답변 완료
Google 번역기

부적절한 답변 신고하기
이 답변은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시설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