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Hotel Puri
가까운 호텔
홀리데이 인 말라카(몰라카)
US$50
US$49
호텔스닷컴
특가보기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카사 델 리오 멜라카(몰라카)
Booking.com
특가보기
으뜸 시설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TripAdvisor
특가보기
으뜸 시설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TripAdvisor
특가보기
으뜸 시설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TripAdvisor
특가보기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TripAdvisor
특가보기
  • 무료 와이파이
TripAdvisor
특가보기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QuaySide Hotel(몰라카)
TripAdvisor
특가보기
  • 무료 와이파이
  • 음식점
TripAdvisor
특가보기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TripAdvisor
특가보기
  • 무료 와이파이
  • 무료 주차
리뷰 필터하기
1,287개 결과
여행자 평가
361
650
210
45
21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361
650
210
45
21
여행자 의견 보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1,287건의 리뷰 중 3-8
리뷰 게시 날짜: 2014년 1월 29일

특색 있는 호텔입니다. 로비도 잘 꾸며져 있고 식당도 이쁘고 아침도 잘 나옵니다. 다만 싼 방을 예약했더니 아주 엉망이네요. 쾌쾌한 냄새에 에어콘 실외기로 창문도 열기 어렵고 대락난감 입니다. 다른게 다 좋으면 뭐합니까 잠자는 방이 엉망인데, 3일을 머물렀는데 청소상태도 엉망입니다. 어제 머리감으면서 바닥에 굴러다니는 수많은 머리카락을 제데로 쓸어주지도 않더군요, 이 호텔에 머무시려면 더블 디럭스 정도는 예약해야 만족하실 겁니다. 데스크에서도 영어를 잘 못하면 무시당합니다 다른 호텔은 그래도 친절하게 안내만 잘 해 주던데... 동생이 먼저 도착했다가 아주 애를 먹었더군요.

객실 팁: 싼방 잡지 마세요 정말 구려요. 몇 만원 더주고 좋은 방 예약하세요.
  • 숙박시기: 2014년 1월, 가족과 함께 여행했습니다.
    • 가격
    • 장소
    • 침대의 퀄리티
    • 객실
    • 청결도
    • 서비스
tripworld99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게시 날짜: 2011년 9월 17일

혼자하는 여행을 좋아해, 과거에 두번 이용했습니다. 관광하기 편리한 위치입니다. 호텔 구비품이 멋지고 구미의 고객분들도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말라카는 여유로운 도시로 치안도 좋은편이고, 해 떨어진후 혼자 걸어다녀도 위험한것같지는 않습니다. 주말엔 존커스트리트 야시장이 열리는데 호텔에서 가까워 편리합니다. 호텔은 카드키를 사용하는데, 첫음에 준 카드 키가 고장이 났는지 방 문이 열리지 않아 호텔 직원이 교대로 확인도 하고 카드를 바꾸어도 결국 안 열려서 방을 바꿨습니다. 방 앞에서 기다렸는데, 느긋한 느낌으로 직원의 대응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택시를 불러달라고 하면 목적지까지 가격이 어느정도인지도 가르쳐주었습니다 (택시는 미터가없고 협상해야함). 버스 정류장까지 3월땐 20링깃 (약 600엔 정도)였습니다. 방은 깨끗하고, 안전 금고도 커서 A4컴퓨터도 들어갑니다. 복도에서하는 말소리가 울리는게 단점이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여성분의 혼자여행으로도 추천합니다.

1  i_gini308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게시 날짜: 2011년 6월 8일

혼자서 동남 아시아를 자주 여행합니다. 이유중 하나는 물가가 싸서 좀 럭셔리한 기분을 맛볼수 있다는 것도 있습니다. 1000엔이라도 비싼것 같은 숙소에 묵어본 적도 있지만, 말라카같이 역사를 느끼는 장소에서는 그러면 아깝습니다. (이동할 시간과 돈을 생각하면 더더욱!) 호텔 푸리는 Peranakan적 분위기를 충분히 만끽할수있는 숙소입니다. 방은 그다지 넓지는 않지만, 구비품이 그야말고 중국과 말레이문화가 융합된 느낌입니다. 숙소에 묵고있는 다른 손님들도 어느정도 계층의 사람들로 느낌이 좋아 친해질수 있었습니다. 하긴 동남 아시아에서 저렴한 여행이라 하기에는 조금 비싸지만, 모처럼 말라카에 오신다면 묵어 볼 가치는 있을것 같습니다.

usausa0201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일본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게시 날짜: 2011년 5월 31일

올해 골든위크에 숙박했습니다. 첫 말라카 관광이라 위치를 최우선으로 결정했지만 정말 잘한일이었습니다. 말라카의 번화가에 위치하여 어디를 가더라도 매우 편리합니다. 주말에만 시장이 열리는 Jonker Street까지도 걸어서 잠깐. 게다가 호텔 자체가 말라카 관광 명소일정도로 멋져서 느긋한 숙박에도 좋을것같습니다.

MK10110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jp에서 일본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다음은 영어로 작성된 리뷰의 자동 번역입니다 자동 번역이 무엇인가요?
자동 번역을 보시겠습니까?
리뷰 게시 날짜: 2018년 2월 11일

  • 숙박시기: 2018년 1월, 커플끼리 여행했습니다.
    • 객실
    • 청결도
    • 서비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