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가까운 호텔
리뷰 필터하기
299개 결과
여행자 평가
65
139
60
21
14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65
139
60
21
14
여행자 의견 보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299건의 리뷰 중 1-6
이 리뷰는 영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게시 날짜: 2013년 6월 6일

괜찮은 가격의 호텔을 찾는다면 이곳이 굉장히 좋다. 해변에 이웃한 위치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바로 앞에서 파도가 치고 방은 멋졌으며 깨끗하고 넓었다(기본 방에도 바다를 볼 수 있는 발코니가 있다). 에어컨도 좋고, 풀장도 괜찮으며, 대체로 조용한 지역이다. 반면 침대는 좀 딱딱한 편이다. 스쿠터(발리에서는 필수이고, 접수대에서 빌릴 수 있다)가 있다면 브라와와 바투보롱 인근 지역에 있는 정말 훌륭한 식당과 카페에 가는 데 몇 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 해변을 걸어 남쪽으로 15분을 가면 페티텐겟에, 북쪽으로 15분을 가면 에코비치에 갈 수 있다. 단점은, 호텔 음식이 썩 좋지 않다는 것이다. 아침 뷔페는 괜찮았고, 내가 지냈던 다른 곳들에 비해 제한적이긴 했지만 스프레드가 훨씬 좋았다. 하지만 점심/저녁 식사와 더불어 커피/ 음료는 형편 없었다. 이곳이 별로인 진짜 이유는 서비스다. 접수대 관리자는 굉장히 친절하고 일 처리를 잘 했다. 하지만 나머지 직원들은 발리 평균을 고려해도 무능력했다. 물론, 친절한 미소는 짓지만, 대체로 그저 부주의하게 서있고 책임자가 없으며 기본적인 주문도 망쳤다. 일반적으로 이 호텔은 리조트 숙박업을 할 정도로 충분히 크지 않지만 매력적으로 느껴지기에는 너무 크다. 이곳에서 10박을 했지만 여전히 정감이 가지 않았다. 하지만 서핑을 하고 주말에 해변 인근에 머무르고 싶다면 이만한 곳은 없을 것이다.

EuroDoctor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com에서 영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영문에서 기계 번역되었습니다. 기계 번역을 보시겠습니까?
리뷰 게시 날짜: 1주일 전

숙박시기: 2018년 10월, 가족과 함께 여행했습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게시 날짜: 2018년 6월 14일 모바일

숙박시기: 2018년 6월, 친구와 함께 여행했습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게시 날짜: 2018년 5월 28일 모바일

숙박시기: 2018년 5월, 가족과 함께 여행했습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게시 날짜: 2018년 5월 26일

  • 숙박시기: 2018년 5월, 가족과 함께 여행했습니다.
    • 장소
    • 객실
    • 서비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