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오늘 개장: 오전 6:00 - 오후 6:00
리뷰 하이라이트
명불허전

꼭 가야 할 곳. 단지 강한 체력과 사전 지식이 있어야 더욱 알차게 볼 수 있음. 기본 체력을 안배를 잘 해... 더보기

2019년 4월 19일에 작성.
DAROISM
,
애들레이드, 오스트레일리아
모바일
페트라

요르단 여행 중 와디럼과 더불어 가장 인상 깊었던 곳. 입장료는 비싸지만 꼭 둘러봐야 하는 곳. 독특한 암것... 더보기

2018년 11월 23일에 작성.
effigiee
모바일
12,604건의 리뷰 모두 읽기
  
리뷰 필터하기
12,590개 결과
여행자 평가
10,698
1,273
335
140
144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여행자 평가
10,698
1,273
335
140
144
여행자 의견 보기:
선택한 필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12,590건의 리뷰 중 8-13
2018년 7월 2일에 작성. 모바일

메인트레일 1박2일코스로 기본 잡아야 합니다
페트라 내에 알카즈네만 딱 보고가기엔 입장료가 아깝죠 당일치기는 웬만한 체력아니고서야...힘들어요

체험 날짜: 2018년 5월
Escape659081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17년 11월 16일에 작성.

정말 경이롭습니다. 이집트 샴엘세이크에서 새벽에 출발해서 당일 투어 코스로 다녀왔습니다. 아침시간대 방문을 추천해드립니다. 사람이 많아지기 시작하고 정오를 넘어가면 세계문화유산에 들어오는 햇빛이 드는 멋진 장관을 놓치실수도 있어요. 더우니 물 꼭 챙겨가세요.

체험 날짜: 2017년 9월
1  gsgsgsgsg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17년 9월 26일에 작성. 모바일

세계문화유산이며, 경의적인 장관을 보유한 곳.
암만에서 차로 약 3시간 가면 됨.
투어센터에 들러 이곳의 가치를 먼저 이해하고 들어가시기를 추천함.
좁은 바위계곡(Siq)를 지나는 것.. 아주 경의롭고 사진을 계속 찍게 됨.
배두인들이 안에서 안내를 해주며, 이들의 상점도 있는데.. 관계자 얘기를 들어보면 모두 중국산임.
성전무덤과 원형극장 등 보고 나면 하루가 금방 감..
캠코더와 사진지는 필수..

체험 날짜: 2017년 9월
tieteam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17년 8월 11일에 작성. 모바일

말해 무엇 합니까. 생각보다 훨씬 경이로운 장소 입니다!! 트레져리만 보지말고 더 깊은곳 까지 가서 등반도 해보세요.

체험 날짜: 2017년 8월
seeeeeeeeeeul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2017년 4월 10일에 작성. 모바일

하루에 보기에는 넓고 3일에 보기에는 지루하다.
입구에서 트레져리까지 가는데 만도 걸어서 30분이 소요된다. 그것도 반은 해를 피할 수 없는 길이다.
시간이 된다면 highplace를 올라서 전체를 조망하면 사실 모든 것을 본것과 다를바 없다. 트레져리의 건너편으로 내려온다면 총 3시간 정도를 걸어야 한다. 쉽지 않은 코스다.
욕심을 내서 건너편 산의 사원은 다음날 큰 마음을 먹고 가봐도 된다. 끝없이 이어지는 계단을 걸어서 오르자면 힘이 많이 들지만 이곳의 건물은 정말 규모가 크다.
체력이 약한 사람은 위의 두곳 모두 힘들고 그냥 트레져리와 무덤 몇곳을 둘러보는 것으로 만족하는 것이 낫다.
당나귀 호객꾼들이 지겹게 따라붙지만 평지라면 모르겠는데 산의 계단을 오르는 것은 위험하다. 그리고 생각보다 편하지 않다. 마차는 생각보다 진동과 흔들림이 심하다.
힘들어서 마차를 탔는데 흔들림이 너무 심해서 주머니에 있던 휴대폰이 마차안으로 떨어져 잃어 버렸다 찾았는데 보상으로 거의 스마트폰가격 수준을 요구한다. 돈이 충분하지 않다고 하니 호텔의 atm까지 따라와서 카드로 인출해서 달라고 요구를 한다. 투숙하는 호텔에 도움을 요청해도 소용없다.
마부와 마차, 당나귀 호객꾼을 정말 조심해야한다.

체험 날짜: 2016년 7월
1  lostcom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