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계시므로,트립어드바이저 웹사이트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당사는 다음의 브라우저들을 지원합니다.:
Windows: Internet Explorer,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Mac: Safari.
가까운 호텔
리뷰 필터하기
145개 결과
여행자 평가
29
43
37
22
14
여행자 유형
기간
언어모든언어
기타 언어
29
43
37
22
14
여행자 의견 보기:
필터
리스트 업데이트 중...
145건의 리뷰 중 2-7
리뷰 게시 날짜: 2015년 11월 4일 모바일

현지식 방갈로 독채 숙소와 야외 수영장이 있는 방비엥 리버사이드!
블루라군으로 가는 다리 앞에 위치해있습니다. 시내까지는 도보로 15분정도.

숙박시기: 2015년 5월, 커플끼리 여행했습니다.
123SOM45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이 리뷰는 영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게시 날짜: 2013년 2월 17일

호텔의 위치는 아주 좋습니다- 강가에 위치하고 있고 시내에서 떨어져 있기 때문에 걷는 걸 좋아하시길 바랍니다.

와이파이는 아주 나빴습니다- 거의 연결 할 수가 없었어요.

스크램블 에그를 아침에 먹지 마세요.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fiji_taveuni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com에서 영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영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게시 날짜: 2013년 1월 31일

우리도 체크인 하는데 약간의 문제가 있었습니다. 우리에게 아마 제일 나쁜 방을 준 것 같습니다- 방도 아주 작았고 매트리스 또한 아주 딱딱했습니다. 이틀과 사흘째 밤에는 다른 방으로 옮겨 주었는데 창 밖으로 보이는 정원의 경치가 아주 예뻤습니다. 와이파이는 어쩔 때 한번 씩 연결되었습니다. 정원과 수영장, 식당은 다 좋았습니다. 마을 자체가 별로였기 때문에 조용하고 아름다운 곳에서 묵은 것에 행복하게 생각합니다.

Lolvgc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com에서 영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영어에서 번역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리뷰 게시 날짜: 2012년 12월 30일

다른 분들의 긍정적인 리뷰를 보고 이 호텔을 선택했으나 실망했습니다. 숙박하기 전 주인에게 많은 질문을 했었고 상냥한 답변들을 받았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했었으나 도착하자마자 겪은 체크인 과정은 평생 최악의 것이었습니다. 여권을 보여줘야 했고 (많은 가방들과 미니버스로 8시간을 이동하여 피곤했었는데) 막상 찾아 꺼내서 주니 필요없다는 말을 했습니다. 우리는 더블침대가 두개 있는 방을 예약했는데 하나는 트윈 베드였습니다. 사과의 표현 하나 없었고 우리끼리 누가 어느 방에 묵을지 또 다시 고민을 해야 했습니다. 두번째 밤에 우리 일행이 떠난 후 보니 그 방은 여전히 비어 있어 우리의 것이 되었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샤워기에서 따뜻한 물이 나오기까지 2분정도 기다려야 했습니다. 보통의 괜찮은 호텔이라면 바로 나와야 할 텐데 말이지요.
아침식사가 언제인지, 와이파이 비밀번호가 무엇인지 안내 받지도 못했습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자면, 보통의 괜찮은 호텔이라면 이 모든 정보를 도착 하자마자 알려 주었을 것입니다.
어떤 리뷰를 보니 화장실에 별 다섯개의 호텔 레벨을 주었던데 아주 놀랐습니다. 저는 별 다섯개 짜리 호텔에 여러번 묵었는데 이 곳의 화장실은 겨우 별 네개 정도의 수준입니다. 솔직히 별 세개 정도의 화장실입니다.
헤어 드라이기가 없어 짜증났지만 이 곳의 가격을 보니 드라이기를 바랄 정도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리셉션에 물을 생각도 들지 않았습니다.
리셉션에 귀중품을 맡기고 나갔으나 다시 찾는데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두번째 날에 블루 라군으로 가기 위해 자전거를 고용하려고 했는데 (관광객들 사이에서 인기입니다) 그저 단답으로 안 된다는 말만 했을 뿐입니다. 저는 이 곳에는 없지만 조금 떨어져 있는 게스트 하우스에서 7km 짜리 코스가 있다는 안내를 받고 싶었는데 말입니다. 옷을 갈아입으러 방으로 가니 하우스키핑이 열쇠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불평을 한 뒤에서야 제 방에 들어올 수 있었습니다!
다른 리뷰들과 마찬가지로 분위기나 식당은 좋았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오더한 음식들을 받지 못한 데에서는... 그냥 넘어가기로 합니다.
가격은 적당한 편이고 수영장도 있습니다. 스태프들의 도움이 필요 없고 기본적으로 숙박할 곳이 필요하시다면 이 곳에 묵으세요.

Wendini82님, 감사합니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리뷰 원문은 www.tripadvisor.com에서 영어로 포스팅되었습니다. 리뷰 원문 보기
이 리뷰는 영문에서 기계 번역되었습니다. 기계 번역을 보시겠습니까?
리뷰 게시 날짜: 2018년 2월 18일

  • 숙박시기: 2018년 2월, 커플끼리 여행했습니다.
    • 침대의 퀄리티
    • 청결도
    • 서비스
이 리뷰는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리뷰 더보기